대전 사정동 공터서 부패 시신 발견…총기 강도 이어 ‘무서운 현실’ 대전 사정동의 한 공터에서 여성의 시신이 여행용 가방 안에 담긴 채 발견됐다.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21일 오후 1시쯤 대전 중구 사정동의 한 공터에서 한 주민이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여성용 캐리어 안에서 여성으로 보이는 시신을 발견했다.

해당 시신은 얼굴에 검은색 비닐봉지가 씌워진 상태로 부패가 꽤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시신의 신원 확인에 착수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앞서 20일 경북 경산 자인농협 하남지점에서는 총기 강도 사건이 발생해 1500여만원의 금품피해를 입었다.

용의자는 권총 한 발을 발사한 후 직원들을 위협해 현금을 자루에 담게 한 뒤 빼앗아 자전거를 타고 달아났다.

경찰은 범인이 한국말에 서툴렀다는 점을 착안해 외국인으로 추정하고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더불어 21일 용의자 사진이 담긴 수배 전단지를 배포하고 신고포상금 1000만원을 내걸어 공개 수배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