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쪽지 파문'에 대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지금 밝혀진 부분들에 대해 직접 상세히 설명해야 한다.

그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롯데백화점 앞에서 선거 유세를 펼친 뒤 기자들과 만나, 송 전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 시절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에서 우리나라가 기권 과정에서 문 후보가 취한 태도에 대한 물증으로 쪽지를 공개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쪽지와 주장이 사실이라면, 우리가 기권을 결정하기 전 북한에게 직접 메시지를 받았다는 증거가 되므로, 민주당 측에선 "색깔론"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안 후보는 민주당 측에서 송 전 장관에 대해 '안보장사 혹은 색깔론'으라 비판한 데 대해, "이 문제는 그것(색깔론)과 다르다.

북한에 대한 부분이 아니라, 지도자의 정직성에 대한 부분"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문 후보 아들 문준용 씨 취업 특혜 논란과 같은 맥락으로 밝혀야 된다고 주장하는 건가'라고 묻자, "그렇다.

검증과 네거티브는 다르다.

검증은 정말 치열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인 박지원 대표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후보께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 '쪽지' 공개에 대해 '제2 NLL사건'이라 한 것은 잘못된 비유"라고 비판했다.

박 대표는 NLL 파동 당시를 회상하며 "당시 국정원에서 NLL문건 공개 운운 할 때 저는 원내대표로서 강력히 공개를 반대했다.

외교문서, 특히 남북관계 문건을 비밀보호기간 내에 공개하는 것은 옳지 않았고, 문 후보는 제가 국정원을 접촉해 대선 기간 내에 공개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잘 알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모적 논쟁보다는 근본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이것은 색깔의 문제가 아니라 진실의 문제다.

문재인 후보께서 진실을 밝히면 된다"고 문 후보를 압박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문 후보 측은 "북한에 직접 물어보자는 게 아니라 국정원의 해외 정보망을 통해 북한의 반응을 판단해봤다는 게 취지"라고 해명했다.

또한 박광온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문제에 대해 단호하게 시시비비를 가리기로 했다"면서 "송 전 장관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형사고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송 전 장관은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며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는 '남측이 진심으로 10·4선언(2007년 10월 4일 노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내용)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