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한 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캐리어 안에서 여성 시신이 발견됐다.

21일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중구 사정동 한 빌라 앞 공터에서 한 주민이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라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검정색 여행용 캐리어 안에 한 여성이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숨진 여성은 옷을 모두 입고 있었으며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주민은 "새벽 2시께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캐리어를 끌고 가는 것을 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여성의 신원과 사인을 확인하는 한편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을 통해 캐리어를 놓고 간 남성을 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