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서 여행용 캐리어 안에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대전시 중구 사정동 한 공터에서 한 주민이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캐리어 안에는 여성으로 보이는 시신이 들어있었다.

시신은 부패가 꽤 진행돼 신원을 알아보기 어려운 정도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확인과 함께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