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등 증권사 4곳이 한국증권금융으로부터 받은 이자수익을 부당하게 챙겨 금융당국으로부터 징계를 받게 됐다.

금융감독원(금감원) 산하 제재심의위원회는 고객의 일임 자산을 예치해준 대가로 리베이트를 받은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유안타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증권사 4곳에 대해 기관경고·주의를 내리고 임원감봉 등을 조치했다고 21일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들 증권사는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고객의 일임형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자금을 한국증권금융에 예치하고, 그 대가로 받은 이자 수익 일부를 부당하게 챙겼다.

미래에셋대우가 100억 원으로 가장 많은 액수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대우는 중징계에 해당하는 '기관경고'를 NH투자증권·유안타증권은 '기관주의'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규모가 적은 한국투자증권을 포함해 4개 증권사 모두에 과태료가 부과될 전망이다.

또한 금감원은 임원 7명에게 '감봉~주의'를 내리고 직원 7명에 대해서는 자율조치를 하고 추후 통보하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