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1일 "미래자동차가 4차 산업혁명의 가장 큰 상징이다.국가적으로 모든 관심과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분야"라고 말했다.

'미래를 여는 대통령'이란 구호를 내세우며 연일 광폭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울산 중구 그린카기술센터에 방문했다.

그는 수소전기차·스마트카·자율주행차 등 미래자동차 관련 현안보고를 받고, 현장의 애로사항들을 청취했다.

안 후보는 "4차 산업혁명은 한마디로 융합혁명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제 기술과 기술의 경계를 넘나들고, 기술과 디자인의 경계도 넘나들 뿐 아니라 회사와 회사 간 경계도 사라져가는 게 4차 산업혁명"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독일의 IFA(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유럽 최대 디지털 오디오비디오 멀티미디어 전시회)와 미국의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소비자 가전 전시회) 방문기를 소개하며 "너무 급격한 변화를 보게 돼 참 놀랐다.혁신이 빛의 속도로 진행된다는 걸 절감한 순간이다.특히 올해 CES에서 미래자동차와 자율주행자동차가 전면에 부각됐다.기대가 되지만 한편으론 위기감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익숙했던 곳에서 경쟁이 일어나지 않는다.기술과 하드웨어, 성능 위주의 경쟁이 우리가 잘 하던건데 이제는 사용편의성, 디자인, 소프트웨어 기술, 협업 경쟁이 일어나고 있다.정말 위기감이 든다.이 분야가 우리나라가 다 잘 못하는 분야다.정말 구조적인 변화가 필요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으면 국가적으로 큰 위기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안 후보는 기반 기술 소프트웨어 기술 기업과 기업 간 협업 등 취약점 3가지를 꼽으며 "울산은 특히 내연 기관 위주 사업이 진행 중이다.미래자동차 산업 인프라를 조성하는 게 정말로 시급하다.다음 정부 출범과 동시에 계획을 세워서 바로 실행에 들어가야 한다.정말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또, '빅데이터 필요성'에 공감하며 "우리가 IT기술이 부족한 게 아니라 기본이 되는 데이터가 부족하다.음성인식 영역도 뒤쳐져 있는데 한국어 연구가 부족해서 그렇다.인공지능 기술에도 부족한 부분이 많은데 인문학적 지시기 축적된 게 없어서 이게 발목을 잡는다.기술 투자 뿐만이 아니라 기본 데이터들, 기초연구들, 인문학 연구들, 지리 정보 등에 대한 기본적인 것들에 국가가 책임지고 데이터 구축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지원기업의 평가 기준이나 중기 R&D 지원과 관련해서, '부처 이기주의 결과 위주 감사 국가 기획 주도' 세 가지를 문제점으로 꼽고 "국가 R&D 예산을 한 부처에서 종합관리해서 역동적으로 필요한 부분에 더 많이 투자해야 한다.과정에 대해서 문제가 없으면 실패하더라도 책임을 묻지 않도록 바뀌어야 한다.현장 연구소에서 기획하게 하고, 국가는 지원 역할을 해야 한다.기초 연구는 중복과제를 허용해 이후 성공확률 높은 쪽으로 정리해야 한다.국가 R&D 관리체계에 대해 혁신적인 변화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