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슈퍼액션 제공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삼성동에서 내곡동으로 사저를 옮기는 가운데, 새 집 전주인인 배우 신소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신소미는 올해 나이 42세로 1995년 미스코리아 워싱턴 미로 선발돼 CF로 먼저 얼굴을 알렸다.

이후 배우로 활동, 드라마 ‘로맨스헌터’ ‘마이러브’ ‘사랑하고 싶다’ ‘변호사들’에 출연했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는 2008년 지어진 건물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정보에 따르면 28억 원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