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호진(55·사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파기환송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김창보)는 21일 이 전 회장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3년 6월에 벌금 6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우리 사회에 팽배한 기업인을 향한 불신은 윤리를 저버린 채 탈법적 방법을 동원해 기업을 경영한 데서 비롯했다"며 "이 전 회장이 피해 금액을 모두 갚기 위해 노력하고 파기환송심 재판 중 모든 금액을 변제한 점을 고려하더라도 집행유예를 선택할 수는 없었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이 전 회장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그를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2011년 1월 구속기소된 이 전 회장은 간암과 대동맥류 질환을 이유로 이듬해 6월 보석이 허가돼 그동안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았다.

앞서 1·2심은 이 전 회장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판단해 징역 4년 6월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해 8월 "하급심의 횡령액 산정에 일부 오류가 있다"며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내 다시 심리토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