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출간 에세이집서 소개…비판일자 “이야기 들은 것” 해명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대학 시절 약물을 이용한 친구의 성범죄 시도에 가담했다고 자서전에서 고백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논란이 된 내용은 홍 후보가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 시절인 2005년 출간한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의 한 부분인 ‘돼지 흥분제 이야기’에 기록돼 있다.

책에 따르면 홍 후보는 고려대 법대 1학년생 때 같은 하숙집의 S대 1학년 남학생으로부터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월미도 야유회 때 자기 사람으로 만들겠다"며 흥분제를 구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하숙집 친구들과 함께 구해줬다.

이 내용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며 누리꾼들 사이에 비판 여론이 일었고, 홍 후보가 진화에 나섰다.

그는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가 (성범죄에) 관여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홍 후보는 "같이 하숙하던 S대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옆에서 들은 것"이라며 "책의 포맷(형식)을 보면 S대 학생들 자기네끼리 한 이야기를 내가 관여한 듯이 해놓고 후회하는 것으로 해야지 정리가 되는 그런 포맷"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패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하상윤 기자하지만 비난 여론은 식지 않았다.

홍 후보가 스스로 글의 말미에 "다시 (과거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고 썼기 때문에 해명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은 "입에 올리기조차 민망한 한국당 대선후보의 수준을 개탄한다"며 "홍 후보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이런 사람이 어떻게 대선후보가 될 수 있느냐"고 비판했고, 이혜훈·박인숙 의원 등도 기자회견을 갖고 홍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