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을 바라보는 시각 검증이 본질” / 文 겨냥 “적절하지 못한 답변” / “한국당 의원도 적임자라면 등용” / 부산 방문 “동서 균형발전 이룰 것”학생들과 사진 찍는 安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운데)가 21일 오후 울산 롯데호텔 인근 유세 현장에서 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울산=연합뉴스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2차 대선 TV토론에서 불거진 ‘주적 논란’에 대해 21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참으로 지엽적인 논쟁"이라며 "현재 국방백서에 적으로 규정된 것은 북한밖에 없다.

주적과 적은 사실상 같은 개념"이라고 말했다.

‘햇볕정책에 공과가 있다’는 발언 등으로 최근 대북·안보 문제에 양비론을 편다는 비판을 받은 안 후보는 이날 토론에서 이전보다는 명확한 답변을 내놨다.

‘송민순 회고록’ 파문으로 다시 안보관 논란에 휘말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차별화하려는 시도다.

안 후보는 토론회에서 ‘주적과 적을 구분하느냐’는 질문에 "논쟁의 본질이 아니다.

북한을 어떻게 바라보는가 하는 시각에 대한 검증이 본질"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문 후보를 겨냥한 ‘북한을 주적으로 인정하는 것을 주저하는 후보가 대통령이 될 자격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핵실험이 임박한 이런 상황에서 적절하지 못하고 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적이자 평화통일의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인권 결의안에 대해서도 "당연히 찬성해야 한다"며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고 예외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의원을 등용할 수 있다는 그의 발언이 한국당과 연대·협치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 분야 최고 적임자라면 등용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등용 대상으로만 한정했다.

안 후보는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의 ‘1+1 채용 논란’에 대해 "전문직 여성에 대한 모독"이라며 "항상 여성은 남편 덕을 받아 채용되는가. 여성 비하 발언과 똑같은 사고 구조"라고 맞받았다.

문 후보의 ‘자연미인’ 발언 논란을 겨냥한 답변이다.

그는 증세 전 세출 조정이나 투명성 강화로 재원 확충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입장과 비슷하다는 지적에는 "(박 전 대통령의) 지하경제 양성화와는 다르다.

민간 투명성 강화가 아니라 정부 투명성 강화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울산, 부산에서 유세를 하고 부산에서 하룻밤을 묵은 뒤 22일 경남 유세에 나선다.

부산 유세에는 1000여명의 인파가 몰렸다.

안 후보는 고향인 이곳에서 "동서 균형발전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22일에는 봉하마을 방문도 검토하고 있다.

천정배 선대위원장은 안 후보 대신 브리핑을 열고 비급여 진료비를 단계적으로 건강보험급여에 포함해 소득 수준별로 연간 100만∼500만원까지만 개인 의료비를 부담하고 이를 초과하는 의료비는 국가가 전액 보장하는 내용의 복지 공약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