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세우려 했으나 시민과 구청의 제지로 무산됐다.

부산 동구 주민인 최모(36)씨 등 ‘진실국민단체’ 회원 5명은 21일 오후 3시쯤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부착한 나무 의자를 들고 나타났다.

최씨 등은 포장지로 싼 나무 의자를 소녀상 옆에 놓고 준비한 성명서를 먼저 낭독하려다 구청 직원과 시민에 의해 제지당했다.

이 과정에서 나무 의자에 붙은 이승만·박정희 전대통령 흉상이 떨어졌고 동구청 직원이 이승만 흉상을 압수해 가져갔다.

21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최모(36·왼쪽)씨가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흉상을 소녀상 옆에 설치하려다가 시민의 제지를 받고 있다.

최씨는 이어 박 전 대통령 흉상을 한 손에 들고 "우리는 위안부 할머니나 소녀상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소녀상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을 반대한다"며 "이제 일본을 용서해야 한다"는 취지의 성명을 낭독했다.

최씨 등은 취재진과 흉상 설치에 반대하는 시민들에게 둘러싸여 뒤엉긴 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시민은 최씨 등에게 욕설을 하며 "매국노", "일본이 좋으면 일본으로 가라"고 외쳤고 들고 있던 종이 피켓을 빼앗기도 했다.

20여 분간의 승강이 끝에 최씨 일행이 택시를 타고 소녀상을 떠나면서 흉상 설치 소동은 끝났다.

이날 소녀상 부근에는 국내외 언론 상당수와 이들의 행동을 막겠다고 한 동구청 직원, 소녀상 지킴이 단체, 시민 등이 몰렸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소녀상 주변에 2개 중대의 경찰 병력을 배치했으나 큰 불상사는 벌어지지 않았다.

진실국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오늘 흉상 건립 시도가 무산됐지만 계속 흉상을 세우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실국민단체의 대표인 최씨는 지난해 12월 말 일본영사관 앞에 시민단체가 소녀상을 설치한 이후 소녀상 주변에 각종 쓰레기와 폐가구를 갖다놓고, 소녀상 반대 문구를 적은 불법 선전물을 붙여 소녀상 지킴이 단체와 갈등을 빚었다.

동구청이 지난달 6일 쓰레기와 불법 선전물로 몸살을 앓던 소녀상 주변을 청소한 뒤 갈등 양상이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최씨 등은 지난 7일 소녀상 주변에 ‘언제까지 일본을 미워할 것인가’라고 쓴 종이를 붙인 폐화분을 갖다놓았고 구청이 이를 수거하자 이번에는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건립을 시도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