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밴드 혁오 리더 오혁이 아이유와 함께 부른 '사랑이 잘' 곡 작업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혁오는 24일 서울 한남동 디뮤지엄 스튜디오에서 첫 정규앨범 '23' 음악감상회를 개최했다.

혁오의 리더 오혁은 아이유의 정규 4집 '팔레트'의 두 번째 선공개곡 '사랑이 잘'을 함께 불렀으며, 원래 곡명인 '사랑이 잘 안돼'에서 '사랑이 잘'로 제목을 바꿀 것을 아이유에게 추천한 사실이 알려서 화제를 모았다.

혁오의 리더 오혁은 바뀐 제목을 추천한 점에 대해 "큰 의미는 없었다.평소 네 글자를 좋아해서, '사랑이 잘'이란 곡명을 추천했다"고 밝히며 "우리 노래로 아이유의 '사랑이 잘'을 너무 이기고 싶다.그뿐만 아니라 현재 음원차트에서 1위를 하고 있는 '팔레트'도 이기고 싶다.도와달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혁오의 첫 정규앨범 ‘23’의 음원 및 뮤직비디오는 오늘 오후 6시부터 국내 각종 음원 사이트 및 혁오의 공식 유튜브를 통해 감상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