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수상한 파트너` 제공‘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지창욱, 남지현의 환상적인 케미가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수상한 파트너’(이하 ‘수트너’)에서 극중 검사 노지욱(지창욱 분)은 사법연수생신분으로 자신의 방에 실무수습을 들어온 은봉희(남지현 분)에게 묵직한 문서들을 한꺼번에 들게 하는 장면이 공개된 바 있다.

사실 지욱은 지하철에서 첫 만남을 가진 그녀로부터 변태취급을 받았지만, 호텔에서는 그녀가 남친 희준(찬성 분)이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걸 확인하고는 충격을 받자 센스를 발휘해 구출해주기도 했다.

심지어 같이 술을 마셔주기도 하면서 그녀를 달래기도 했던 것이다.

그러다 술에서 깬 그녀가 내빼듯이 도망갔다가 이후 자신의 시보로 들어오자 지욱은 일부러 그녀를 골탕 먹이기 위해 문서다발 테러를 가했던 것.이에 그녀는 처음에는 쩔쩔매며 겁먹은 듯 하더니 이내 꿋꿋하게 들고 가면서 지욱에게 "우리 잤어요 안잤어요?"라며 당돌하게 말대꾸를 해 눈길을 끌었다.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과 함께 큰 웃음을 안긴 이 장면에는 숨겨진 비밀이 있었다.

알고보니 촬영할 당시 실제로 남지현은 두꺼운데다 많은 다발로 인해 무거워진 문서를 한아름 들고서 연기를 펼쳤는데, 감독의 컷 소리가 떨어지자마자 지창욱이 이를 대신 들어 주면서 배려했던 것이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심장쫄깃 개미지옥 로맨스 드라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