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25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보름째를 맞으면서 청와대 비서실 업무의 중추인 비서관들도 속속 결정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조국 민정수석과 호흡을 맞출 민정비서관으로 백원우 전 의원이, 하승찬 사회혁신수석과 일할 사회혁신비서관에는 권오중 전 안희정캠프 정무특별보좌관이 내정됐다.

이르면 오늘 중으로 발표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선캠프에서 조직본부 부본부장을 맡았던 백원우 전 의원은 17·18대 국회의원으로 참여정부 초기 민정수석실 공직기관비서관실 행정관을 지냈다.

2009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영결식에서 이명박 당시 대통령에게 "사죄하라"고 외쳐 유명세를 탔다.

권오중 전 보좌관은 참여정부 내내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면서 인사검증과 공직 감찰에서 전문성을 확보했다.

이후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등을 거쳐, 지난 대선과정에서 안희정 캠프의 총괄팀장 역할을 맡았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