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수진 인스타그램루비스톤 사내이사이자 작가로 활동했던 유수진이 ‘어쩌다 어른’ 출연 소감을 전했다.

최근 유수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쩌다어른촬영 #멀리서방청와주신우리아가씨들감사드리나이다 #밥도한끼못멕이고언니가나쁘네 #끝내고곧바로프로필사진찍으러출동 #사진찍어보니이제늙어서팔자주름압박 #나도주사아줌마가필요해 #멍들겠지"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한 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유수진의 청순미 가득한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유수진은 지난 17일 방송된 tvN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 '행복한 부자가 되는 법'에 대해 강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