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방송 화면 캡처)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해외여행에서도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찾는 노력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유수진은 지난 17일 방송한 tvN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 '돈, Don't worry'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유수진은 남다른(?) 해외여행을 즐기는 법을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수진은 "태교여행으로 괌 하와이를 많이 가시는데 저는 하와이 가서 면세점 안 가고 부동산을 돌아봤다"며 "현지 관계자에 따르면 부동산 가격이 연간 평균 4.5% 상승한다고 하더라. 하와이는 누구나 노후에 살고 싶은 곳 아니냐. 그런데 가격이 너무 비싸더라. 방 3칸짜리가 8억 정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을 여행하면 다낭이나 나트랑을 많이 가시는데 저는 수도인 호찌민시만 간다.요즘에는 두 달에 한 번 정도 간다"며 "베트남 금리가 현재 6.5%다.국영 은행 기준이다.2금융권은 7.5% 정도 한다.기서 아파트를 사면 지금부터 향후 5년까지 내집 마련 붐이 일고 있어 수익이 2배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도도 GDP가 내년 7%대 성장이 예상된다.지금 지구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나라가 인도다"라며 "인도에 가서 삶과 죽음의 경계를 보며 멍 때릴 때가 아니다.수도인 뉴델리로 가야 한다.인구가 12억이다.의식주 트렌드를 분석해야 한다.그래야 여행이 성과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