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해당방송캡처영화 '옥자' 예고편이 드디어 공개 된 가운데, 주인공인 아역배우 안서현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안서현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윤경 대표님 바쁜 와중에도 의상 너무 감사드립니다"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안서현은 기내 좌석에 앉아 헤드폰을 낀 채 무언가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안서현은 17일(현지시간)에 개막하는 제70회 칸 국제 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 칸으로 출국했다.

'옥자'는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이에 안서현은 봉준호 감독과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다노, 스티븐 연, 릴리 콜린스, 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 데본 보스틱, 변희봉 등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