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올해 대졸 취업률이 97.6%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과 문부과학성은 올 봄 대학을 졸업해 취직을 희망한 사람을 상대로 4월1일 시점의 취직률을 집계한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그 결과 97.6%로 지난해보다 0.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통계가 시작된 1997년 이래 역대 최고치다.

6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것으로 2년 연속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취직을 희망하는 모든 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문부과학성 조사에서도 3월말 시점 취직률이 98.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0.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7년 연속 상승세다.

이처럼 대졸·고졸 채용 시장에 훈풍이 분 것은 경기 회복과 함께 일손 부족이 겹치면서 기업의 활발한 채용 의욕이 반영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