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 때 김정숙 여사가 직접 만든 요리를 내놓는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청와대 주방이 오찬 메인 메뉴인 한식 정찬을 준비하며 김 여사는 후식으로 직접 만든 인삼정과를 내놓을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께서 10시간 정도 대춧물로 달인 삼을 가지고 과자 형태로 만든 인삼정과를 준비하셨다고 한다"며 "원내대표들께서 돌아가실 때 선물로도 드릴 것으로 안다"고 알렸다.

김 여사는 문 대통령 지인과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을 집으로 초대해 요리를 대접할 정도로 음식 솜씨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민주당 당 대표로 있을 때인 2015년 종로구 구기동 자택으로 민주당 인사들을 초청할 때 김 여사가 직접 음식을 대접했다.

당시 김 여사는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농어 2마리를 사와 직접 회를 뜨고 군소와 전복, 농어알 조림, 가지찜, 가리비 등을 상에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