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에 가까운 국민 87%가 문재인 대통령이 앞으로 직무수행을 잘할 것으로 전망했다.

19일 한국갤럽은 지난 16∼18일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앞으로 5년 동안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전망을 물은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이같이 나타났다고 알렸다.

'잘못할 것'이라는 답변은 7%였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갤럽 조사 기준으로 대통령 취임 2주차 기준 향후 5년 직무수행 긍정 전망을 보면 이명박 전 대통령 79%, 박근혜 전 대통령 71%였다.

1993년 제14대 김영삼 전 대통령 취임 1주차 조사에선 직무수행 전망은 '잘할 것' 85%, '잘못할 것' 6%였다.

노태우·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때는 질문이 달라 비교가 어렵다.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98%가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전망에 '잘할 것'이라고 답했고, 정의당·국민의당·바른정당 지지층에서도 그 비율이 각각 96%, 86%, 83%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도 '잘할 것'(55%)이란 응답이 '잘못할 것'(32%)보다 많았다.

새 대통령에게 바라는 점이나 하고 싶은 말로는 '초지일관, 초심 잃지 않길 바란다'(11%), '경제 안정·활성화'(9%), '복지와 서민 위한 정책 확대'(7%), '개혁 및 적폐청산, 부정부패 철폐'(6%), '잘했으면 좋겠다, 잘하리라 믿는다'(6%), '나라다운 나라, 공정·정의·상식이 통하는 사회'(6%), '일자리 창출, 청년 실업 대책마련'(5%), '공약 실천'(5%)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정당별 지지율은 민주당 48%, 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이 각각 8%, 바른정당과 정의당이 각각 7%로 집계됐다.

없음 및 의견유보는 21%였다.

민주당 지지도는 대선 직전에 비해 13%포인트 뛴 것으로 역대 민주당 계열 정당 지지도 중에서도 가장 높았다.

이전까지 역대 정당 지지도 최고 수치는 김영삼 대통령 취임 첫해인 1993년 3월과 6월, 당시 여당이던 민주자유당이 기록한 59%였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선 응답자의 60%가 '적합하다', 5%는 '적합하지 않다'고 각각 답했다.

35%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것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도 나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