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과거 강용석이 윤검사를 언급한 방송 장면이 회자되고 있다.

강용석은 과거 방송된 JTBC '썰전-하드코어 뉴스깨기'에는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팀장이 수사에서 배제된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강용석은 "윤 검사는 하지 말았어야 할 말을 더 했다"라며 "국정감사에서 ‘이 검사장 모시고 수사 계속 할 수 없겠다’는 말을 한 것은 내용은 정당했더라도 스스로 내부 규정을 어겼음을 인정한 꼴이다"고 말했다.

이때 김구라가 "윤 검사의 행동이 정치적으로 오해를 살 수 있다"라며 윤 검사가 과연 검사로서의 사명감 때문에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인지 강용석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강용석은 "윤 검사가 굉장히 똑똑한 사람이다.

연수원 시절에도 무슨 일이 있으면 동기들에게 브리핑 할 정도였기에 이 사태를 모두 예측했을 것이다"라며 아마도 국정원 트위터 논란이 정국의 핵심이 될 것은 충분히 예상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강용석은 "윤 검사가 성격상 사표 낼 사람이 아니다.

변호사 할 스타일도 아니다.

검사에 대한 사명감을 지니고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정년까지 할 거다"고 윤 검사의 향후 거취를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