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BIFF) 부집행위원장이 프랑스 칸영화제 현지 출장 중 심장마비로 숨졌다.

향년 58세.19일 BIFF 사무국은 김 부집행위원장이 지난 1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심장마비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칸에 도착한 김 부집행위원장은 몸에 이상을 느끼고 병원을 찾았으나,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집행위원장은 부산국제영화제 창설 멤버로, 현재 부집행위원장이자 수석프로그래머 직을 맡고 있다.

고인은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를 기획했고, 아시아 담당 프로그래머로서 20여년 동안 아시아영화 발굴에 앞장서는 역할을 했다.

2007년부터는 수석프로그래머를 맡으며 영화제를 이끌었고, 2014년 ‘다이빙벨’ 상영 논란 이후 영화제가 외압에 시달리는 동안에도 영화제를 지키며 영화제를 정상화하기 위해 애써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