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뉴스 캡처일반 음식점의 위생관리 수준을 평가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가 19일부터 시행됐다.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에 대해 평가를 시행해 위생 수준이 우수한 음식점에 '매우 우수'(★★★), '우수'(★★), '좋음'(★)으로 등급을 지정하는 제도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외식의 비중이 늘어남에 따라 음식점의 위생 수준을 높이기 위해 2015년 식품위생법을 개정해 이 제도의 근거를 만든것으로 알렸다.

앞서 2014∼2016년 발생한 식중독은 평균 1천85건으로 이 가운데 음식점에서 발생한 것이 61.8%에 해당하는 671건이며, 등급 부여를 위한 현장 평가는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이 맡을 예정이다.

한편 위생등급을 받은 음식점은 2년간 당국의 현장 점검(출입·검사·수거)를 면제받게 되며 위생등급 표지판을 걸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식품진흥기금으로 시설이나 설비를 개·보수할 수 있는 혜택도 함께 부여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