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방송인 강호동이 대세 예능의 중심에서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요즘 많은 화제를 모으며 사랑 받고 있는 대세 예능 ‘신서유기’, ‘아는 형님’, ‘한끼줍쇼’, ‘섬총사’ 등의 프로그램에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그 중심에 강호동이라는 큰 축이 있다는 것. 이처럼 대세 예능의 중심에서 강호동은 각 프로그램의 특색에 맞춰 각양각색의 예능 캐릭터를 선보이며,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의 상승기류를 이끌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강호동은 tvN ‘신서유기’ 시리즈를 통해서는 친근감 있는 저팔계 캐릭터로, JTBC ‘아는 형님’을 통해서 전학생들에게는 큰 소리를 치면서도 동생들에게 사소한 일로 구박받기 일수인 큰 형님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JTBC ‘한끼줍쇼’와 tvN ‘섬총사’를 통해서는 또 다른 모습으로 웃음을 주고 있다.

한 때 최고 MC, 최고 방송인으로 방송계를 주름잡았던 강호동은 복귀선언 이후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지만, 3년여간 이렇다할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그러던 중 ‘연예계 의리남’으로 정평이 나 있는 그를 살린 것 역시 의리였다.

‘1박2일’의 나영석 PD와 다시 만난 ‘신서유기’는 시즌4까지 이어오며 그 인기를 입증하고 있고, ‘무릎팍 도사’의 여운혁PD와 인연이 만들어 낸 ‘아는 형님’은 현재 가장 핫한 프로그램으로 주목바고 있다.

역시 ‘무릎팍도사’ 조연출이었던 방현영PD와 다시 만나게 된 ‘한끼줍쇼’와 ‘강심장’ 박상혁 PD의 ‘섬총사’ 역시 화제의 프로그램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특히 강호동은 해당 프로그램들에서 각양각색의 모습을 보여주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그 동안 큰 형님이자 리더의 위치에 주로 자리해 있던 강호동이 형님의 ‘동생’으로서, 남자 멤버들이 아닌 여자 멤버와 어울려 ‘오빠’로서 등장하며 예능 포지션 영역을 다시 한 번 확장해 가고 있다.

프로그램의 특색에 맞추어 강호동의 트레이드 마크인 ‘시베리안 야생 수컷 호랑이’의 카리스마는 잠시 넣어둔 채 보다 친근한 모습으로 ‘강블리’, ‘호동심’이라는 별명이 생겨날 만큼 유쾌한 반전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이에 더해 ‘싸펑피펑’, ‘칭찬해’, ‘이런얘기 저런얘기’ 등의 유행어 역시 끊임없이 제조해 내며 일상 생활 및 온라인 상에서도 자신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이 많이 회자될 수 있도록 세세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기도 하다.

대세 예능의 중심에서 시청자들의 행복한 웃음을 위해 쉼 없이 달려가고 있는 강호동. 오는 13일 첫 방송될 예정인 ‘신서유기’ 시즌4를 통해서도 동생들과 함께 어우러져 큰 웃음을 전하며, 이번 시리즈 역시 상상 이상의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