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대구 달성군의 낮 최고 기온이 35.1도, 광주가 34.8도로 기록하는 등 때일은 무더위로 상다웃 내륙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광주는 34.8도를 보여 올들어 첫 폭염 경보가 발효됐다.

폭염주의보는 세종, 대구, 대전, 서울, 경상남도(합천, 하동, 창녕, 의령, 밀양), 경상북도(의성, 김천, 고령, 군위, 경산), 전라남도(화순, 나주, 함평, 순천, 광양, 구례, 곡성, 담양), 충청북도, 충청남도(금산, 아산, 공주, 천안), 강원도(양구평지, 홍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영월), 경기도(여주, 가평, 양평, 안성, 이천, 포천, 동두천), 전라북도(남원, 전주, 정읍, 익산, 임실, 무주, 완주) 등에 내려졌다 .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2일 이상 지속될 경우 발효된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경우가 2일 이상 지속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고 맑은 날씨에 일사가 더해지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기온이 33도 내외로 올라 더운 곳이 많았다"고 했다.

또 무인 자동기상관측망(AWS) 측정기록으로 대구 달성이 35.1도를 기록했다.

이밖에 경북 칠곡 33.4도, 의성 33.3도, 고령 33.2도, 군위 33.1도, 대구 32.4도, 나주 33도, 곡성 32.9도, 합천 33.9도, 정선 33.6도, 남원 32.4도, 북춘천 32.0도, 대전 32.1도, 이천 31.8도 등 대부분의 내륙지방이 30도를 넘어섰다.

기상청은 폭염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며 건강관리에 주의를 당부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