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6월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이한열 열사에 대한 이야기와 양귀비 씨앗에 대한 비밀이 밝혀졌다.

가장 먼저 1987년 6월 9일, 멈춰버린 시간. 여든을 눈앞에 둔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는 3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그 날이 어제처럼 생생하다고 했다.

서울로 대학을 보낸 아들이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간 1987년 6월 9일.이날은 군사독재정권을 끝내고 국민들이 직접 대통령을 뽑는 직선제 개헌을 쟁취하기 위한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최루탄에 머리를 맞고 쓰러진 것, 22살의 어린 학생이 정부 공권력의 과잉진압에 크게 다쳐 사경을 헤매고 있었고 결국 정부는 국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이겠다고 선언한지 27일 만인 7월 5일 끝내 이한열 열사는 죽고 말았다.

이어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는 아들이 쓰러질 당시 입고 있던 옷과 신발 등의 유품들을 모아 자그마한 기념관을 마련했고, 당시 왼쪽 손목에 차고 있던 시계만큼은 찾지 못한 상황. 이를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또한 '양귀비'편에서는 지난 4월 마약수사대 소속의 한 형사는 점심을 먹으러 들어간 식당에서 의심스러운 무언가를 발견한다.

마약인 아편과 헤로인의 원료가 되는 양귀비는 우리나라에서 재배가 금지된 식물인데 식당의 밥상에 올라온것에 의문이 생긴 것. 경찰의 집중 단속에도 불구하고 양귀비는 왜 점점 더 늘어나는 양귀에 대한 추적 역시 함께 그려졌다.

한편 '궁금한 이야기 Y'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이슈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