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드라마 JTBC '맨투맨' 출연진 및 제작진이 다국적 팬 1000여명과 함께 마지막회를 단체 관람했다.

지난 10일 네이버 V앱 V DRAMA 채널 등을 통해 JTBC 드라마 '맨투맨'을 실시간으로 낱낱이 해부하는 드라마 최초 코멘터리 라이브쇼 '맨투맨 탐정단'의 마지막 방송과 드라마 팬들이 함께하는 16회 단체 관람이 이어졌다.

극 중 한류스타 운광과 경호원 설우의 모습을 재연하며 오프닝을 연 박성웅과 박해진은 국내는 물론이고 일본, 싱가포르, 태국, 영국 등 1000여명의 다국적 팬들과 함께 종영을 앞둔 '맨투맨'을 함께 시청했다.

행사에는 박해진, 박성웅, 태인호를 비롯해 이창민 PD와 김원석 작가, OST '너란 이유'를 부른 가수 허각 등이 참석했다.

이 감독과 김 작가는 "드라마를 앞으로도 하겠지만 이런 날이 또 있을까 싶을 정도로 좋고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팬들은 명장면 톱(TOP)3로 설우와 도하(김민정 분)의 4번째 키스신(scene)과 납치된 도하를 구하기 위해 첫 비공식 합동 작전에 나섰던 설우와 운광의 액션신, 배우들이 직접 운전하며 5박 6일간의 촬영 끝에 탄생했던 카체이싱 신을 꼽았다.

예상되는 결말을 묻는 질문에는 작가 뺨치는 기발한 상상력의 답변들이 쏟아졌다.

'설우와 운광의 키스신으로 끝난다' '도하가 톱스타가 되고 설우가 매니저가 된다' '설우가 데뷔해서 다크데스가 된다' '설우가 맨투맨을 입고 끝'이라는 아재 개그까지 더해지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비밀로 진행한 깜짝 이벤트는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였다.

배우들이 릴레이로 이창민 PD와 김원석 작가의 노고에 감사 인사를 전하는 영상과 카네이션 꽃다발을 선물한 것. 김민정, 연정훈, 채정안, 정만식, 장현성에 현장에 있던 박해진, 박성웅, 태인호까지 이구동성으로 고생스런 기억보단 두 분 덕분에 너무나 즐거웠던 시간이었다고 감사함을 전해 뭉클하게 했다.

특히 박해진은 "작년에 캐릭터에 대해 연구했던 게 엊그제 같은데…. 원없이 마음껏 연기하게 해준 감독님과 좋은 대본을 써준 작가님 때문에 좋은 작품이 탄생했고 두 분이 아니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것"이라며 "사랑하는 스태프들도 고맙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할 정도로 고맙고 김설우로 사는 동안 너무나 행복했다"고 말했다.

한편 '맨투맨'은 국내 드라마 최초로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 넷플릭스 서비스 국가에도 동시 방영돼 국내를 넘어 중국, 홍콩,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지에서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