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일시중단을 결정하자 현장 근로자들이 "임금 보전 대책을 마련해 달라"며 농성을 벌였다.

한국수력원자력 등에 따르면 30일 오전 9시 20분부터 40분 정도 울산 울주군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근로자 150여명이 현장 내 새울원전본부 앞에 모여 건설중단에 따른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농성했다.

근로자들은 초과근무 보장과 일자리 승계대책 등을 요구했다.

이날 현장에 있던 다른 근로자 400여명도 작업을 거부했다.

이에 앞서 한수원과 시공사 측은 정부가 건설 일시중단 결정을 내리면서 근로자들에게 ‘이번 주말 일하지 않아도 된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건설업체 관계자는 "초과 근무에 주말 특근까지 하던 근로자들이 임금을 보장받을 수 없게 돼 농성한 것으로 안다"며 "근로자들은 임금 보전 대책이 없으면 계속 일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알려왔다"고 말했다.

한 현장 근로자는 "최소 1년 이상은 일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 원전 건설현장으로 와서 수십만원의 월세를 감당했다"며 "갑자기 일거리가 없어져 막막하다"고 말했다.

일부 근로자들은 아예 짐을 싸서 다른 곳으로 떠났다.

한수원이나 시공사는 당장 대책을 마련할 방법이 없어 답답한 상황이다.

시공사 관계자는 "임금 보전 등에 대한 구체적 지침 등이 아직 마련되지 않아 현재로썬 우리도 어찌해야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