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현장에서 1일 주말 특근이 전면 중단됐다.

정부가 건설 일시 중단 결정을 내린 이후에도 이어지던 작업이 사실상 지난 6월 착공 이후 처음으로 멈췄다.

평소 하루 평균 800∼1천명의 근로자가 현장에서 근무하고 주말과 휴일에도 대다수 근로자가 특근에 참여해 왔지만 정부 결정 여파로 이날은 특근이 사라지면서 작업이 중단됐다.

이에 따라 장마 예보에 대비해 배수로 등을 정비하거나 자재·장비를 관리하는 극소수 인원만이 현장에 오갔을 뿐이다.

일요일인 2일에도 예정된 작업은 없다.

새로운 주가 시작하는 3일에도 어느 정도의 근로자들이 작업에 참여할지 미지수다.

일부 협력업체 근로자들이 초과 근무 보장과 일자리 승계 대책 등을 요구하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고 아예 불안정해진 일자리를 포기하고 현장을 떠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30일에는 150명가량의 현장 근로자가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농성하기도 했다.

상당수 근로자들이 임금 보전 대책이 보장되지 않으면 작업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3일 작업상황도 불투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