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테러 가능성을 의심케 하는 승용차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19일 오후(현지시간) 샹젤리제 거리에서 차량 한 대가 정차돼 있던 경찰의 밴 차량에 돌진, 충돌한 뒤 폭발과 함께 화염에 휩싸였다.

차 안에 있던 용의자는 심각한 화상을 입고 체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곧 숨졌다고 제라르 콜롱 내무장관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용의자는 31세 남성으로 파리 외곽 거주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용의자가 이용한 승용차에서는 러시아제 칼라시니코프 소총과 권총, 소형가스통 등 무기류가 발견됐다고 AFP통신이 익명의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용의자 외에 이 사건으로 인한 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당국은 용의자가 승용차에 폭발물을 싣고 고의로 경찰 차량에 돌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파리 검찰청은 테러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사건이 발생하자 파리 경찰청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샹젤리제 쇼핑지구에서 작전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이 지역에 접근하지 말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