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시바가 자신의 반도체 자회사 '도시바 메모리' 매각 입찰에서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을 우선협상자로 결정했다.

독자 인수를 추진하다 '미일 연합'에 합류한 최태원 SK 회장의 승부수가 통한 셈이다.

NHK를 비롯한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시바는 21일 오전 9시 이사회를 열고 이사진들과 협의 끝에 '한미일 연합'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정식 결정했다.

앞서 일본 언론들은 이미 '한미일 연합'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유력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미일 연합'은 도시바 반도체 기술이 중국 및 대만으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도시바 반도체 직원들의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주도해 만든 것이다.

애초 일본 정부 주도 펀드인 산업혁신기구(INCJ)와 미국 펀드사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등으로 구성됐으나, 최근 SK하이닉스가 가세하면서 '한미일 연합' 진영으로 형성됐다.

이번 도시바 인수전 승리는 최태원 회장이 경영복귀 후 처음 진두지휘한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인수전과 관련, 최측근에서 최태원 회장을 보좌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의 그룹 내 입지도 커질 전망이다.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한미일 연합'이 인수를 위해 설립하는 특수목적 법인에는 INCJ와 일본 정책투자은행(DBJ), 베인캐피탈이 각각 3000억엔(약 3조 원)을 투입한다.

도시바 스스로는 1000억엔, 또 다른 일본 기업들은 1400억엔 규모 지분 투자에 참여한다.

여기에 SK하이닉스가 3000억엔, KKR이 1000억엔, 도쿄 미쓰비시UJF가 4000억엔을 투입하는 안이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도시바는 '한미일 연합' 측과 향후 설비투자의 자금 계획 등에 대해 협상을 진행한 이후 이달 28일 주주총회에서 최종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다.

변수는 도시바와 미국의 반도체 회사 웨스턴디지털과의 협상이다.

도시바와 일본 내 반도체 공장 한 곳을 공동 운영하고 있는 웨스턴디지털은 매각 방침에 반대하며 도시바와 대립하고 있는 중이다.

도시바는 이날 '한미일 연합'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것에 대해 국외 기술 유출 우려와 국내 고용 확보, 매각 절차의 확실성 등의 관점에서 종합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