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시바 메모리 매각 입찰에서 한국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3국연합 컨소시엄'이 우선 협상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도시바가 밝혔다.

이 컨소시엄에는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을 비롯해 일본 민관펀드인 산업혁신기구와 국책은행인 일본정책투자은행, 한국의 SK하이닉스가 참여했다.

SK하이닉스는 독점금지법 심사 통과를 고려해 출자가 아닌 융자 형태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바는 오는 28일 매각 협상에 최종합의하며 내년 3월 말까지 매각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도시바는 지난 4월 반도체 사업을 분사했으며 매수자를 물색해왔다.

도시바 메모리 인수를 위해 미국 반도체 회사 웨스턴디지털, 대만 훙하이 등이 한미일3국연합과 경쟁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