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전현무(위 사진 오른쪽)의 난해한 패션을 가수 헨리가 완벽 소화해 극찬을 받았다.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전현무의 옷방을 둘러보던 헨리가 직접 입어보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전현무는 "너는 선택권이 없어"라며 본인의 옷장에서 헨리의 의상을 선택했다.

흡사 카페트를 떠오르게 하는 화려한 티셔츠 무늬에 헨리는 기겁했으나, 권유에 못 이겨 갈아입었다.

전현무와 다른 느낌으로 소화한 그에게 스튜디오의 패널들은 "잘 어울린다", "패완얼", "패완사람", "패완몸"등의 평을 덧붙이며 웃음바다가 됐다.

이어 전현무는 "너무 잘 어울려서 짜증난다"며 "정말 구린 거 하나 줘야 되는 데, 핵 구린 거"라며 찾기 시작했다.

상하의 '위장복'을 선택한 전현무는 "투 머치의 극치. 다 직접 산 것"이라며 헨리에게 내밀었고 패널들은 "군인들만 입는다는", "군인도 저거 안 입는다"라며 경악했다.

'위장복'을 입고 등장한 헨리는 전현무와 전혀 다른 느낌으로 소화했고, 전현무는 좌절해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