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했던 자유한국당 최경환(사진) 의원이 검찰에 자진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검찰은 다음달 5일 최 의원을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최 의원으로부터 다음달 5일 또는 6일로 소환 일정을 조정해 주면 검찰에 출석해 성실히 수사를 받겠다는 요청을 받았다"며 "검찰은 이를 수용해 다음달 5일 오전 10시 피의자로 출석하도록 통보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최 의원에게 이날 오전 10시 국정원 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최 의원은 앞서 공개적으로 밝힌 대로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최 의원은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2014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건네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국정원 특활비 5억원으로 비공개 여론조사를 한 혐의를 받는 같은 당 김재원 의원의 경우 최 의원과는 달리 비공개 소환을 조건으로 27일 검찰에 출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