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영토라는 인식 국민에게 심어줘야해”
일본 여당인 자민당이 독도 주변 일기예보 발표를 추진하고 있다.

자민당의 영토에 관한 특명위원회(위원장 누카가 후쿠시로)는 17일 독도,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 등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도서 지역 주변의 일기예보를 언론을 통해 적극적으로 알릴 것을 정부에 제안했다.

특명위원회는 또 영유권 문제는 ‘홍보’가 아니라 ‘여론전’이라는 인식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면서 NHK 국제 방송을 적극 활용할 것도 제의했다.

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센카쿠,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이름), 북방영토 등이 일본 영토라는 인식을 국민에게 깊이 주지시키기 위해 이런 방안을 마련했다는 입장이다.

위원회는 내년도에 관련 예산이 반영되도록 이번 주 중 이와 관련한 내용을 담은 제안서를 정부에 제출한다.

위원회는 또 대(對) 정부 제안에 ‘독도와 센카쿠를 학습지도 요령에 명기하라’고 요구하는 내용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토에 관한 특명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누카가 의원은 한일의원연맹 일본 측 회장이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최근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동영상을 총 11개 국어 버전으로 제작, 인터넷에 유포하는 등 영유권 주장의 전방위적으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동북아역사재단 관계자는 “일본 여당이 강력하게 추진하는 법안인 만큼 성사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앞으로 추이를 좀 더 지켜보면서 대응할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