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다는 대상 수상자 박지우 양은 “몇 번의 출전 끝에 대상을 받게 돼 너무 기쁘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