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두산중공업-한화건설 한수원에 보상 532억6000만 요구
신고리원전 5·6호기 공사 참여 협력사들이 공사 일시중단으로 입은 피해액이 1000억원을 넘었다.

피해를 본 협력사들은 최종적으로 한국수력원자력에 공식 접수했다.

청구 비용은 1003억 7000만원이다.

이 사실은 자유한국당 김정훈(부산 남구갑)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에 자료요청을 통해 받은 답변 자료에서 확인됐다.

답변 자료를 보면 신고리5·6호기 일시 공사 중단 관련 협력사 공식 접수 최종 보상 청구비용 내역은 67개 협력사들이 한국수력원자력에 접수한 피해 보상금액은 총 1003억 7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초 한국수력원자력이 파악한 보상비용 662억원보다 341억7000만원이 늘어난 보상비용이다.

(한국수력원자력 신고리원전 5·6호기 일시중단 협력사 보상비용 : 계약사 보상비용 662억원+일반 관리비, 물가상승비 338억원=1000억원)공사분야별로 접수된 피해 보상 요구 내역을 보면 △주설비공사 분야 협력사인 삼성물산, 두산중공업, 한화건설이 일시중지로 인한 추가비용(재료비, 노무비, 경비, 일반관리비, 지연이자 등) 보상으로 532억6000만원을 요구했다.

△원자로설비 분야 협력사인 두산중공업이 노무비, 경비, 일반관리비, 협력업체 비용 등에 따른 보상으로 174억6000만원을 요구했다.

△보조기기 분야 협력사인 쌍용양회공업 등 58개사가 노무비, 기자재 유지관리비, 금융손실비용, 경비 등 보상으로 148억1000만원을 요구했다.

이는 전체 보조기기 계약업체 89개사 중 58개사의 보상청구 내역으로 나머지 31개사는 일시중단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보상을 미청구 했다.△수중취배수 분야 협력사인 SK건설은 57억7000만원을 요구했다.

△터빈발전기 분야 협력사인 두산중공업은 54억원 △종합설계용역 협력사인 ㈜한국전력기술이 33억6000만원 △기타용역(수중취배수 기술지원) 협력사인 벽산 엔지니어링은 3억1000만원을 요구했다.

문제는 이러한 신고리원전 5·6호기 공사 일시중단으로 인한 협력사들의 피해보상 청구 비용을 한국수력원자력이 어느 수준에서 수용하는가에 있다.

김정훈 의원은 “한국수력원자력은 신고리원전 5·6호기 피해보상 관련 협력사와의 법률적 다툼을 최소화하고 보상을 명확하게 처리해 공사가 지연되지 않도록 협력사와의 보상협의체 구성을 신속하게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10월 24일 자문사인 ‘법무법인 태평양’에 자문의뢰를 했고, 의뢰에 대한 자문결과는 12월 중순 회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용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