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은 의혹에 따라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나온다.

5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오전 10시 최 의원을 소환, 2014년 10월 1억원을 최 의원에게 건넸다는 이병기(70·구속) 전 국정원장 진술 진위를 확인할 예정이다.

친박계 핵심 중 핵심인 최 의원은 지난달 28일 검찰소환을 통보받았으나 응하지 않다가 검찰이 재차 소환통보를 하자 이날 출석하겠다며 일정을 조정했다.

검찰은 국정원 특활비가 주어졌을 무렵 최 의원이 예산을 다루는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직에 있었던 점을 주목, 뇌물수수 혐의 적용 여부를 살피고 있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사실이 없다.사실이라면 목숨을 내 놓겠다"고 강력 부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