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의혹을 받고 있는 남재준,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5일 서울중앙지검 특수 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 등 손실 및 뇌물 공여 등 혐의로 남, 이 전 국정원장을 구속기소했다고 알렸다.

남 전 원장은 2013년 5월부터 2014년 4월까지 재임 기간 동안 모두 6억원, 이 전 원장은 8억원을 각각 원장 특활비에서 떼어내 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로 제공하고 국고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당시 남 전 원장은 이헌수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에게 원장 특활비로 배정된 40억원에서 매달 5000만원을 현금화해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에게 전달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원장은 2014년 7월부터 2015년 2월까지 전임 시절의 2배인 월 1억원을 현금으로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에게 전달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안 전 비서관은 이렇게 받은 돈을 다시 이 전 비서관에게 보냈다.

이 전 비서관은 국정원 돈을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하거나 본인이 금고 등에 보관해 관리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남 전 원장은 뇌물 혐의 외에 기업을 동원해 보수단체 활동을 지원토록 한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및 강요 혐의도 있다.

검찰은 구속영장 기각으로 불구속 수사 중인 이병호 전 국정원장의 특활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서도 추가 조사를 거쳐 기소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