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이날 오전 10시 최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56분경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검찰에 억울함을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느냐',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이 직접 특활비 건넸다고 진술했고, 이병기 전 국정원장도 자수서를 썼는데 어떻게 생각하냐', '본인이 문재인 정부 정치 보복의 희생양이라 생각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최 의원은 마지막으로 엘리베이터에 올라타면서 다시 "억울함을 소명하겠다"고 했다.

최 의원은 지난 2014년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재임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 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병기 전 원장은 "이헌수 전 기획조정실장의 건의를 수락해 최 의원에게 1억 원을 전달하라고 승인했다"는 내용의 자수서를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앞서 특활비 수수 의혹이 불거지자 "내가 특수활동비를 받은 게 사실이면 동대구역 앞에서 할복하겠다"며 혐의를 극구 부인한 바 있는 최 의원은 검찰 소환 통보 네번째 만에 출석했다.

지난달 28일 검찰은 최 의원에게 첫 소환 통보를 했고 최 의원은 '공정하지 못한 수사에 임할 수 없다'며 출석에 응하지 않았다.

검찰은 최 의원에게 지난달 29일 다시 출석하라고 통보했지만 최 의원은 12월 5일이나 6일로 소환 일정을 조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검찰은 5일에 출석하라고 했지만, 최 의원은 또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예정된 국회 본회의 일정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이후 검찰은 6일로 다시 출석을 통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