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상납한 특수활동비 40억원의 사용처를 알아 보려는 검찰의 요구를 거부했다.

6일 서울중앙지검 특수 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서울동부구치소에 수용된 최씨에게 출석 통보를 했으나 최씨가 이에 불응했다.

최씨가 검찰 출석 요구를 거부한 것은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다.

검찰은 최씨가 박 전 대통령의 의상 등 개인사를 챙겼기에 특활비 사용처를 알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영선 전 행정관 등 여러 명을 조사한 결과 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를 사적 용도로 사용했다는 단서를 일부 확보, 최씨를 상대로 확인할 예정이었다.

최씨는 지난달 23일 열린 본인 재판에서 "특활비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며 검찰 의혹을 반박했다.

최씨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도 "특활비와 아무 관련이 없는 최씨를 계속 소환하려 하는 것은 검찰의 인권침해"라며 "최씨가 검찰에 나갈 이유가 없다"고 검찰 요구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