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관 ‘물갈이’… 후임 송인회 거론 / 이관섭 한수원 사장도 사표 임박조환익(사진) 한국전력 사장이 임기만료를 3개월여 앞두고 퇴임한다.

6일 한전에 따르면 조 사장은 오는 8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이임식을 열고 퇴임한다.

조 사장은 이명박 정부 말기인 지난 2012년 12월에 한전 사장에 취임했다.

이후 2차례 연임에 성공하며 역대 최장수 한전 최고경영자(CEO)로 이름을 올렸다.

당초 임기는 내년 2월28일까지인데 이날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 정부 출범 이후 공공기관 수장들의 ‘물갈이’ 차원으로 해석된다.

조 사장은 1974년 14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옛 통상산업부 산업정책국장과 산업기술재단 사무총장, 산업자원부 무역투자실장·제1차관 등을 거쳤다.

공직에서 물러난 뒤엔 한국수출보험공사(현 무역보험공사) 사장, 코트라 사장을 역임했다.

한전은 조 사장이 물러나는대로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후임 사장 인선에 착수할 예정이다.

후임에는 송인회 전 한국전력기술 대표이사 등이 거론된다.

송 전 사장은 2003년 노무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정무분과위원장, 열린우리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등을 역임했다.

국회의원 출신 인사도 유력하게 거론되는데 본인이 고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도 이관섭 사장의 사표 제출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현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