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프로야구 KIA가 2018시즌을 이끌어 갈 주요 코치진을 개편했다.

KIA는 7일 정회열 퓨처스 감독을 수석코치로, 박흥식 타격코치를 퓨처스 감독으로 각각 선임했다.

그동안 퓨처스리그에서 선수 육성에 힘썼던 정회열 신임 수석코치는 김기태 감독을 보좌하면서, 선수단과 코칭스태프의 가교 역할을 맡는다.

박흥식 퓨처스 감독은 함평 KIA 챌린저스 필드에서 퓨처스 팀을 지휘하며, 유망주를 발굴, 육성하는 역할을 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