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입점 대가로 수십억 원을 챙기는 등 80억 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 대해 대법원이 다시 재판할 것을 주문했다.

대법원 2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7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횡령 및 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신 이사장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서울고법으로 되돌려 보냈다.

신 이사장은 2007년 2월부터 특정 매장의 롯데백화점 입점과 기존 계약 갱신 등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약 수억 원을 받았다.

평소 친분이 있던 군납브로커 한 모씨를 통해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로부터 면세점 입점 청탁명목으로 거액을 받은 혐의도 있다.

또한, 롯데백화점 입점 청탁을 받고 프랜차이즈 업체 대표로부터 뒷돈을 받아 챙겼다.

이 뿐 아니라 아들 명의 회사이자 본인이 실질적으로 운영하고 있던 비엔에프통상에 딸들을 등기임원으로 올려놓고 급여 명목으로 35억6200여만 원을 지급하는 등 47억4000여만 원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도 있다.

신 이사장의 딸들은 회사 감사나 이사로 등재돼 있었으나 직무를 수행하지 않았다.

1심은 신 이사장의 배임·횡령 혐의를 인정하고 “롯데백화점 입점업체 선정업무의 공정성 등과 사회 일반의 신뢰가 심각하게 훼손됐다”며 징역 3년과 추징금 14억4700만 원을 선고했다.

2심은 “비엔에프통상이 입점 편의대가로 네이처리퍼블릭 등으로부터 받은 돈을 피고인이 직접 받을 것으로 볼 수 없다”며 일부 배임수재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징역 2년으로 감형했다.

한편 신격호 총괄회장, 신동빈 회장,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등 롯데 오너 일가에 대한 1심 선고는 오는 22일 내려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