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베이식(사진)이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7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의 스튜디오에는 힙합 서바이벌 경연대회 우승자인 래퍼 베이식이 출연한다.

래퍼라는 타이틀로 유명한 베이식은 벌써 사위 5년차, 33개월 된 아들을 둔 아빠였다.

방송에서 아나운서 김환은 "진짜 멋있는 사람"이라며 "제가 힙합에 처음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게 베이식씨가 우승할 때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어차피 우승은 베이식이었다"고 덧붙였다.

베이식은 이 자리에서 발레를 전공한 아내를 소개했고, 우월한 몸매의 소유자인 아내의 모습에 모두가 놀라워했다.

MC 김원희가 "가장 중요한 것 하나만 물어보겠다"며 "경제권은 베이식과 아내 중 누가 가지고 있나"라고 묻자 베이식은 "결과적으로 지금은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얼마 전까진 가지고 있었다"며 "하지만 돈에 대한 관념이 없어 가계부를 쓰고, 매일 밤에는 그 날 쓴 영수증을 꺼내서 아내에게 보여 준다"고 답했다.

김원희가 "용돈이 얼마냐"고 묻자 베이식은 "하루에 2만 원 넘지 않게 쓰는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성대현은 "많이 쓴다.부자예요?"라고 반문했다.

베이식은 "주말은 제외해야 한다"고 말했고, 성대현은 곧바로 납득했다.

한편 MC 김원희가 "래퍼면 뭔가 주렁주렁 목에 걸거나 스냅백도 쓰고 운동화도 사서 신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묻자 베이식은 "그 모든 건 본인의 형편에 맞게 해야 한다.저는 제 형편에 맞는 가느다란 목걸이를 한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