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스니커즈도 대박 예감…5만켤레 중 사전예약 3만켤레 돌파(종합) 평창 스니커즈가 핫이슈 상품으로 떠올랐다. 유통가는 평창 스니커즈 열풍에 반짝 특수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롯데백화점이 큰 인기를 끈 '평창 롱패딩'에 이어 기획한 '평창 스니커즈'가 사전 예약 6일 만에 예약 물량이 3만켤레를 돌파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6일 '평창 스니커즈'의 사전 예약을 받은 결과 예약자 수가 2만명을 넘어섰고 예약 물량은 전체 초도 물량 5만켤레의 60%인 3만켤레를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1인당 2켤레까지 구매할 수 있는 '평창 스니커즈'는 7일까지 사전 예약을 받는다. 평창 롱패딩처럼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으면 또다시 예약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평창 스니커즈'는 롯데백화점이 '평창 롱패딩'에 이어 좋은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기 위해 기획한 상품이다.
평창 스니커즈은 천연 소가죽 소재로 제작되며 사이즈는 220mm부터 280mm까지 10mm 단위로 출시된다. 신발 뒤축에 평창 동계올림픽의 슬로건인 'Passion. Connected'가 새겨진다.
평창 스니커즈 가격은 1켤레에 5만원으로, 소가죽 소재의 다른 스니커즈보다 50∼70%가량 저렴하다.
정동혁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평창롱패딩 열풍' 이어가자…유통업계, 올림픽 마케팅 박차 평창 스니커즈 출시…장갑·기념품 등 판매 증가 기대 평창 스니커즈의 출시는 올림픽 마케팅의 일환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다가오면서 지구촌의 겨울 오륜 축제를 활용한 유통업계의 마케팅이 활기를 띠고 있는 것.
유통업계에 따르면 '평창 올림픽'이라는 문구와 관련 이미지를 사용할 수 있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혹은 평창 올림픽 공식 후원 업체들이 이를 적극적으로 홍보에 사용하고 있다.
평창 올림픽 조직위에서 선보인 '구스롱다운패딩', 일명 '평창 롱패딩'은 14만9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비해 뛰어난 품질을 자랑하며 초기 준비했던 물량 3만장이 최근 완판됐다.
'평창 롱패딩'을 판매하는 롯데백화점 앞에는 입고 전날부터 줄이 길게 늘어섰고,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정가보다 5만∼10만원 비싼 가격에 '평창 롱패딩'을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롯데백화점은 '평창 롱패딩'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100% 소가죽으로 만든 이른바 '평창 스니커즈'를 내년 1월부터 한 켤레에 5만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평창 조직위원회는 이밖에 봉제인형류, 배지, 일반노트, 자석 기념품, 열쇠고리 순으로 판매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날씨가 추워짐에 따라 장갑, 머플러, 담요 등의 방한 용품 매출이 증가하고 있으며 연말연시를 계기로 스노우볼, 무드등, 전통상품류와 같은 선물용 아이템의 매출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창올림픽의 스포츠의류 부문 공식파트너인 '노스페이스'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인 '팀코리아'의 공식 단복과 자원봉사자를 포함한 약 4만5천여명이 착용할 '대회운영인력 유니폼'을 공급한다.
노스페이스는 최근 코트, 재킷, 머플러 등 여러 제품으로 구성된 평창 올림픽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했다.
이번 에디션은 평창 올림픽 공식 온라인스토어와 노스페이스 주요 매장 등에서 2천18장을 한정 판매한다.
기존 노스페이스 인기 롱다운 코트에 평창 올림픽 엠블럼, 태극기를 포함한 여러 국가의 국기를 디자인한 와펜(문장), 팀코리아 엠블럼 등 평창 올림픽 관련 상징으로 장식했다.
이번 올림픽 공식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를 형상화한 후드 워머와 비니 또한 인기몰이하고 있다.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인 오메가는 평창 올림픽 개최를 기념해 두 개의 독창적인 시계를 제작했다.
평창 올림픽 공식파트너인 맥도날드는 올림픽 기념 매장 착공에 나섰다. 맥도날드는 강릉 올림픽파크와 올림픽 선수촌에 두 곳의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평창 스니커즈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문이영 기자 iyou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