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어촌계 수입원으로 어업자원회복 한몫 기대
경주시는 지난달 28일 양남면 수렴리와 하서리 마을어장에서 전복치패 30만미를 방류했다.

해수온난화 및 자연환경 변화로 인한 수산자원 어종 변화에 대응하고, 고부가가치의 건강한 수산물 확보를 위해서다.

이날 지역 해녀 및 주민들이 함께 참여한 가운데 방류한 전복은 수산종자배양장에서 배양한 4cm 이상의 건강한 전복을 국립수산과학원에 질병검사를 의뢰해 합격한 활력상태가 우수한 종자다.

2~3년 후 성패로 성장해 지역 어촌계에 큰 수입원이 돼 어업자원 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이번 방류사업 뿐만 아니라 관내 16개 어촌계를 대상으로 올 한해 전복 13만미, 해삼 73만미, 쥐노래미, 볼락, 가자미, 강도다리 등 어류 40만미를 방류한 바 있고, 12월 초순경 해삼 14만미를 추가로 방류할 계획이다.

구중모 해양수산과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수산종자방류사업을 추진해 고부가가치 수산종자를 확보함으로써 어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어촌계 발전의 초석을 마련함은 물론, 어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