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가 제주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상생 프로젝트 ‘맛있는 제주만들기’ 19호점을 열었다고 7일 밝혔다.

호텔신라는 ‘맛있는 제주만들기’ 19호점으로 서귀포시 보목동 ‘차이나마씸’을 선정하고 메뉴 조리법, 손님 응대 서비스 컨설팅 등을 지원했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19호점으로 지정된 박보순(57)씨는 49.5㎡ 규모의 중국집 ‘차이나마씸’을 2015년부터 운영했지만 전문적인 조리방법을 배워본 적이 없어 장사가 안될 뿐만 아니라 생활고까지 겪었다.

호텔신라는 박씨와의 면담과 주변상권 조사를 거쳐 음식 메뉴를 개발해 노하우를 전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