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2018 CES서 신기술 소개 예정 / 관람객들 홀로그램·AR 활용 직접 경험차 문을 열고 탑승하자 운전석 디스플레이에 홀로그램 비서가 등장한다.

카메라가 운전자 신원 확인을 끝내면 등받이에 장착된 센서가 심장박동, 호흡 등 건강 상태를 화면에 띄운다.

이어 차량은 미끌어지듯 출발. 탑승한 가족은 저마다 휴식과 온라인 쇼핑에 빠져든다.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이다.

현대모비스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소비자 가전 전시회)에서 선보일 영상이다.

현대모비스는 CES에서 ‘모비스와의 새로운 이동성 경험’(New Mobility Experience with MOBIS)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약 445㎡(약 135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한다고 7일 밝혔다.

CES는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자 가전 전시회다.

최근 정보기술(IT)과 전장 기술을 갖춘 완성차 브랜드, 차 부품회사들이 대거 참여해 기술력을 뽐내는 경연장으로 변모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전시장 1층 정면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자율주행, 지능형 가상비서, V2G(양방향 충전) 등 개발 중인 미래차 신기술을 영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관람객들은 체험존에서 홀로그램과 증강현실(AR)을 활용해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

가제트 팔처럼 늘어나는 직사각형 모양의 운전대인 ‘팝업 스티어링 휠’, 룸미러 쪽에 설치돼 넓은 화면으로 차량 주행 및 엔터테인먼트 정보를 제공하는 ‘HUB 디스플레이’, 구동·제동·조향·현가 등 네 가지 기능이 한꺼번에 탑재된 만능 전자바퀴 ‘e-코너 모듈'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양승욱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부사장)은 "미래 고객들에게 우리 기술로 구현될 놀랍고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