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션 이적이 오는 14일 미니앨범 ‘흔적 part 1’을 발표하고 컴백한다.

이적(사진)은 또 오는 30·31일 코엑스 Hall D에서 ‘멋진 겨울날’이라는 타이틀로 2회 공연을 연다.

이적은 지난 6일 자신의 SNS을 통해 "12월 14일 목요일 오후 6시 ‘흔적 part 1’ 음원들이 공개됩니다.오래 공들여 준비한 노래들 중 이 계절에 어울릴 세 곡이 담겨 있습니다.기대하셔도 좋습니다.아, 떨려"라며 소감을 밝혔다.

또 이적은 지난달 13일 2005년 쓴 '지문사냥꾼' 이후 12년 만에 그림책 '어느 날,'을 출간해 이목을 끌었으며 출간 후 초판이 매진돼 2쇄를 찍는 등 베스트셀러로 자리했다.

이적은 컴백을 앞두고 "오랜만에 새 노래를 발표하고 여러분을 만나는 콘서트라 몹시 설레고 흥분된다"면서 "커리어 최고의 공연을 약속드린다"고 밝혀 팬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 바 있다.

한편 이적은 지난해 11월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 ‘울려퍼지다’를 열고 부산, 대구, 광주에서 3만 관객과 조우해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이적은 2015년에서 2016년에 걸쳐 '2015 이적 소극장 콘서트-무대'로 1년간 팬들을 만났다.

전국 12개 도시에서 총 66회 공연 전석 매진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면서 소극장과 대극장을 오가는 국내 유일의 뮤지션으로 자리매김했다.